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공필성 감독대행 “이대호 교체, 문책성은 아니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9-08-18 16: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안준철 기자
“문책성 교체는 아니다.

내 판단이었다.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롯데 자이언츠 공필성 감독대행은 전날(17일) 간판타자 이대호의 교체에 대해 “문책성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전날 롯데는 두산에 0-2으로 뒤진 3회말 수비에서 선발투수 장시환이 선두타자 정수빈에게 땅볼을 유도했다.

평범한 타구였다.

하지만 1루수 이대호가 백핸드로 잡으려다가 공을 글러브 밑으로 흘렸다.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 사진=MK스포츠 DB
실책이었다.

이대호는 장시환에게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했지만, 실책이 빌미가 돼 5실점을 했다.

장시환은 후속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안타, 오재일에게 볼넷을 내줬고 최주환과 김재환에게 연속 적시타를 허용했다.

구원투수 조무근마처 사사구 2개를 내주며 추가 실점을 했다.

3회말이 끝났을 때 0-7이었다.

사실상 승부가 기울어졌다.


이어진 4회초 롯데는 2점을 만회했다.

이대호는 2점을 따라붙은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타석에 들어섰다.

두산 선발 이영하를 상대로 9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를 펼쳤다.

그러나 9구째 루킹 삼진을 당했다.

결국 이대호는 4회말 수비 시작과 동시에 정훈과 교체돼 나갔다.


상황만 놓고 봐서는 분명한 문책성 교체다.

다만 공필성 대행은 “그 상황에서는 빼주고 싶었다.

내 판단이었다”면서 “나도 선수 때 겪어봤지만, 실책하고 나서 바로 빼면 선수들이 느끼는 감정이 좋지 않다.

어린 선수들은 트라우마가 될 수 있다.

하지만 팀적인 면에서는 분명 분위기를 바꿔야 했다.

타격을 마치고 교체한 것도 그런 이유다”라고 설명했다.


공필성 대행은 후반기 시작과 함께 롯데의 지휘봉을 잡았다.

지휘봉을 잡으면서 “강팀으로 가는 과정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대호 교체도 같은 맥락이었다.

공 대행은 “원팀이 돼야 한다.

이대호와 따로 얘기하지 않았지만, 무슨 의미인지는 알 것이다”며 “배려라면 배려라고 할수도 있지만, 야구는 흐름이 중요하다,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선수가 제일 힘들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물론 공필성 대행은 간판타자 이대호에 대한 신뢰가 강했다.

이날 이대호는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한다.

주장 민병헌이 피로누적, 채태인은 발목 통증, 신인 고승민도 컨디션이 좋지 않아 선발라인업에서 제외했다.

결국 믿을 건 이대호 밖에 없다.

1루수로는 정훈이 선발출전한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