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세계 곳곳에서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지지 집회
기사입력 2019-08-18 15: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18일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를 지지하는 집회가 런던, 파리, 베를린, 호주 등 세계 곳곳에서 열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영국 런던 트래펄가 광장에서는 1천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를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다.


집회 참여자들은 '홍콩 경찰은 야만적인 행위를 멈춰라', '보리스 존슨 총리는 중국에 굴복할 것인가' 등의 팻말을 들고 "송환법 반대", "홍콩을 구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집회 참여자는 영국 통치 시절 홍콩 깃발을 들고 있었다.


하지만 이 집회장 인근에서는 중국 본토 출신으로 보이는 친중파 시위대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흔들면서 "반역자", "하나의 조국, 하나의 중국", "홍콩은 영원히 중국 땅이다" 등을 외쳤다.


프랑스 파리의 생 미셸 광장에서도 집회가 열려 "송환법 반대", "홍콩과 함께 단결하자" 등의 팻말을 든 시민들이 송환법 반대 시위 지지 구호를 외쳤다.

여기에도 친중파 시위대가 몰려와 "매국노" 등을 외쳤다.


전날 프랑스의 '노란 조끼' 시위대도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에 지지를 나타냈다.


독일 베를린 도심에서도 200여 명의 시민이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를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으며, 50여 명의 친중파 시위대도 인근에서 이들을 비난하는 집회를 했다.


앞서 16일 오후 호주 멜버른, 시드니, 애들레이드, 브리즈번 등에서도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를 지지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열렸다.


집회 참석자들은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이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멜버른에서 열린 집회에는 2000여 명이 참석했다.


호주 거주 화교와 중국 유학생 등이 주축이 된 친중 시위대는 송환법 반대 진영 바로 앞에서 오성홍기를 흔들면서 중국 국가를 부르거나 "중국은 하나다"를 외쳤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