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포스코 첫 임단협…양대노조 등쌀에 골머리
기사입력 2019-08-16 23: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포스코가 창립 이후 처음 대면한 노조들의 요구와 등쌀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조는 임단협 단체교섭을 통해 임금 인상과 격려금 등을 요구하고 나섰고, 민주노총 산하 포스코지회 간부는 사무실 서류 탈취와 직원 폭행 혐의로 해고 통보를 받았다가 최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구제받으면서 사측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포스코는 1968년 창립 이후 사실상 무노조 경영을 펼쳤으나, 지난해 한국노총 포스코노조와 민주노총 포스코지회가 각각 출범했다.

올해가 노사 모두 실질적으로 협상 테이블에 앉는 첫 임단협이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포스코 경영진은 임단협 교섭단체 자격을 얻은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조와 최근 석 달 동안 16차례에 걸쳐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여전히 줄다리기하고 있다.

포스코 노조는 7.2% 임금 인상, 임단협 타결 격려금, 정년퇴직 연 1회, 자기설계지원금 개선, 임금피크제 폐지, 복지카드 인상, 명절 상여금 100% 지급, 근속포상휴가 확대 등 12가지를 요구하며 물러서지 않고 있다.


또한 포스코노조 간부들은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통해 투쟁 강도를 높였다.

이에 따라 포스코 사측은 '노조의 요구가 매우 높아 감당하기 어렵다'며 노조 요구안의 순위 조정을 요청했고, 결국 기존 임금 인상 동결 방침까지 철회했다는 것이 노조의 얘기다.

지난해 기준 포스코 남성 직원 1만6301명의 평균 근속연수는 19.7년, 1인당 급여는 1억원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전사적인 원가 절감 운동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의 지나친 요구 사항을 하나씩 들어주기 어렵다"며 첫 임단협 과정의 애로 사항을 전했다.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도 전열을 재정비하고 잦은 포스코 안전사고 문제를 지적하며 사측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포스코가 터키법인 근로자들을 무더기로 해고했다가 법적 문제로 번지면서 스웨덴 국민연금 투자 기준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도 노조에서 이슈화했다.

또한 포스코 지회는 직원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경영진의 부정적인 경영평가를 공개하기도 했다.


정치권도 포스코의 노사 상생을 주문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포항 남울릉지역위원회는 "포스코는 중노위 판정을 수용하고 노동조합과 대화 노력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계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센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