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놀토’, 혜리 쇼핑몰 홍보 논란 법정제재 받았다 “프로그램 신뢰 저하”
기사입력 2019-08-15 05: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걸스데이 혜리가 동생 쇼핑몰을 홍보해 논란이 됐던 ‘놀라운 토요일’이 결국 법정제재를 받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는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53회, 66회에 대해 법정제재(경고)를 의결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혜리가 방송을 사적으로 이용해 프로그램의 신뢰를 현격하게 저하시켰다”라며 “해당 방송채널이 특정 상품이나 업체에 광고효과를 주는 내용으로 6차례나 심의제재를 받았음에도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등 방송을 상업적 수단으로 오용하는 것에 경종을 울릴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간접광고의 허용범위를 벗어나 과도한 광고효과를 주는 내용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등 시청흐름을 방해해 중한 제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6일 오후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에서는 혜리가 카메라 원샷을 받는 장면에서 동생의 쇼핑몰을 홍보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혜리는 정답을 적는 보드에 동생이 운영 중인 쇼핑몰 ‘아마레또’를 적었고, 제작진은 마지막 글자만 블러 처리를 한 채 방송을 내보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고, 결국 논란이 거세지자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며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