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 ‘울둠의 수호자’…역병·환생 ‘주목’
기사입력 2019-07-24 12: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4일 화상 인터뷰 개최하고 주요 콘텐츠 소개
블리자드 벤 톰슨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좌), 마이크 도네이스 수석 디자이너.

블리자드의 벤 톰슨 하스스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오는 8월 7일 출시되는 확장팩 ‘울둠의 구원자’에 등장하는 새로운 ‘역병’ 카드와 신규 키워드 ‘환생’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24일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옥에서 ‘하스스톤’의 신규 확장팩 ‘울둠의 구원자’와 관련 본사 개발진과의 화상 인터뷰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벤 톰슨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마이크 도네이스 수석 디자이너가 참석했다.


벤 톰슨 디렉터는 “이번 확장팩은 역병과 환생 카드에 주목하고 있다”며 “역병의 경우 상대와 자신에게 동일한 효과를 주고 환생도 기존 죽음의 메아리 효과가 두배로 발생할 수 있기에 어떻게 활용될지 궁금하다”고 설명했다.


마이크 도네이스 디자이너도 “내부 테스트에서 거인 법사, 회오리 법사가 역병 카드에 취약하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4~5개의 역병 카드가 전장을 초기화하는 능력을 보이기에 해당 역병 카드가 얼마나 쓰일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는 8월 7일 출시되는 ‘울둠의 구원자’는 울둠 사막을 배경으로 탐험가 연맹의 일원인 이용자들이 악의연합 ‘잔악무도’와의 대결을 펼치는 내용을 담았다.

상대와 자신에게 모두 효과를 발휘하는 강력한 카드인 ‘역병’과 생명력 1을 가지고 다시 살아나는 ‘환생’ 키워드 등 새로운 요소들과 135장의 신규 카드가 더해진다.

기존에 선보였던 퀘스트 시스템도 재구성돼 돌아와 새로운 영웅 능력 획득 기회를 제공한다.


마이크 도네이스 디자이너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새로운 모험 모드도 ‘달라란 침공’과 유사하면서 새로운 메커니즘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현장에서는 최근 ‘하스스톤’에서 보여지는 변화와 관련한 다양한 질의에 대한 답변도 이어졌다.

직업 설계와 관련해서는 강점을 돋보이게 하는 부분과 함께 직업의 정체성, 약점 등을 유지하는 것에 대한 고민도 이뤄지고 있고 폭탄 전사와 하이덴더 컨셉트 덱에 대한 부분도 살펴보고 있다.


또 재구성돼 도입되는 퀘스트카드의 경우 주술사 퀘스트 덱이 각광받을 것이라고 예측했으며 나머지 퀘스트카드는 각 직업을 보완하는 정도에 머물 것으로 판단했다.


벤 톰슨 디렉터는 “이전 퀘스트카드는 달성이 어려웠지만 이번에는 달성이 쉽고 능력도 과거처럼 강력하지는 않다”며 “기존과는 좀 다른 관점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죽음의 메아리’의 생명력 1로 되살아나는 기능과 동일한 효과인 ‘환생’을 별도 키워드로 설정한 부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마이크 도네이스는 “하수인을 되살리는 것도 있지만 치유와 관련된 카드를 통해 피해를 받은 상태로 되살아나서 치유할 수 있는 가능성이 생겨 또 다른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며 “죽음의 메아리와 환생이 같이 붙은 카드도 나올 예정이어서 죽음의 메아리와 비슷하지만 또 다른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차후 공개될 1인 모험에 대해서는 대악당 ‘라팜’이 달라란을 침공한 이유에 대한 단서가 등장하고 세계관의 흐름을 ‘월드오브워크래프트’ 시리즈와는 다른 느낌으로 구성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마이크 도네이스는 “하스스톤을 기본적으로 만약 이렇게 됐다면 어땠을까라는 형식으로 구성된 것”이라며 “정사의 느낌을 피하기위해 ‘하스스톤’만의 오리지널 캐릭터를 추가하고 기존 매력적인 캐릭터에게도 다시 기회를 주려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하스스톤 개발진은 이용자들이 너무 부담 되지 않도록 메타 변화에 비교적 영향을 덜 받는 덱 구성이 유지될 수 있는 것도 신경쓰겠다고 밝혔다.

1인 모드나 PvE 모드도 최대한 많이 확보한다.


벤 톰슨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 나머지 신규 카드도 공개해 이용자의 반응을 보고 싶다”며 “새로운 1인 모험도 달라란 침공 못지 않은 것을 준비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하스스톤을 계속해서 즐겨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