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참시` 측, 제작진 사칭 사기 언급 "절대 금품 요구하지 않아"(공식입장)
기사입력 2019-07-21 19: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전참시' 측이 제작진 사칭 사기 피해사건에 주의를 당부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연출 박창훈, 김선영)' 측은 지난 20일 방송 말미 자막을 통해 “최근 제작진을 사칭해 협찬을 가장한 금품 요구 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니 피해 없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제작진은 절대 촬영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지 않습니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을 사칭해 출연자가 자주 방문하는 단골집으로 방송에 홍보해준다며 식당 경영주들에게 거액의 돈을 요구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방송 후 자막을 통해 사기 피해 주의 메시지를 전한 것.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최근 제작진(작가 등)을 사칭해 협찬을 가장한 금품 요구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피해 없도록 조심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M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