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각지의 봉쇄 조치가 잇따르는 가운데 허난성 정저우의 폭스콘 공장에 갇힌 수백 명의 노동자가 폭력 시위를 일으키며 충돌 사태를 빚었다.


23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아이폰을 제조하는 정저우 폭스콘 공장에서 전날 밤 수백 명의 노동자와 회사 보안요원들 사이에 격렬한 충돌이 발생해 이날 오후까지 계속됐다.

트위터 등에는 양측이 몸싸움을 하며 맞서는 영상이 다수 올라왔고, 한 회사 직원은 이 과정에서 노동자 여러 명이 다치고 경찰이 출동했다고 전했다.

영상 속 일부 직원은 쇠파이프와 철제 펜스, 의자 등을 집어던지기도 했다.


이번 시위를 촉발한 것은 임금 미지급에 대한 불만과 감염 확산에 대한 공포였다.

블룸버그는 노동자들이 제공되는 음식에 불만을 제기하거나 약속된 보너스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 최대 아이폰 생산기지인 폭스콘 정저우 공장은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지난달 중순부터 외부와 접촉을 차단하는 '폐쇄 루프'를 가동한 채 공장을 운영해왔다.

감염 직원까지 공장 내 격리시설에 머물도록 한 조치에 불안과 공포를 호소한 직원들이 대거 탈출하는 사태가 발생하자 당국은 이달 2일 폭스콘 공장을 전면 봉쇄하고 노동자 이탈을 방지했다.

폭스콘 측은 높은 임금에 채용공고를 내고, 기존 직원이 복귀할 경우 보너스를 약속한다며 생산 재개에 나섰다.

하지만 지속되는 봉쇄에 식량마저 제때 공급되지 않자 노동자들이 폭발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은 앞서 지난 11일 정밀 방역을 하자는 취지로 봉쇄 지역을 최소화하고 격리 기간을 단축하는 20개 조치를 발표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악화되면서 각지는 오히려 봉쇄 조치를 강화하는 추세다.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