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G-STAR)'가 엔데믹 조짐과 함께 지난해보다 약 2배 큰 규모로 올해 행사를 치릅니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지스타 2022' 참가 신청 접수 결과 BTC(기업 대 소비자)관 1천957부스, BTB(기업 대 기업)관 564개 부스 등 총 2천521개 부스가 지스타 2022에 참가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는 1천393개 부스가 참여해 치러진 작년 지스타에 비하면 배 가까이 커진 규모입니다.

조직위는 또 이날 올해 전시회의 공식 슬로건을 'The Gaming Universe, 다시 한번 게임의 세상으로'로 확정했습니다.

'지스타'라는 세계 속에서 새로운 게임을 탐험하고 즐길 수 있다는 의미를 슬로건에 담았다고 합니다.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는 지스타는 다음 달 17~20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BEXCO)에서 열립니다.

BTC관은 벡스코 제1전시장 전체와 제2전시장 3층에, BTB관은 제2전시장 1층에 구성될 예정입니다.

실내 부스뿐 아니라 야외에도 다양한 전시 공간이 구성됩니다.

메인 스폰서로 참여하는 위메이드[112040]는 벡스코 내 BTC 200개 부스, BTB 30개 부스 규모의 전시뿐 아니라 해운대 해수욕장 내 이벤트 광장에 특별 부스를 설치하고, 부산 시민들까지 함께 즐기는 이벤트를 기획합니다.

주요 부대행사인 '지스타 콘퍼런스'는 이틀간 총 44개 세션으로 구성되며, 국내외 유명 게임 개발자들이 지스타 현장을 찾아 게임 제작 경험을 공유합니다.

인디 게임 개발자들을 위한 전시 공간도 마련됩니다.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참가 신청을 받아 그중에서 약 20개 작품을 선발하며, 참여가 확정된 개발자에게는 기본 설비와 전시 공간이 무료로 제공됩니다.

전시장 도면과 참가사 정보는 다음 달 12일 공개됩니다.

일반 참관객 입장권 예매는 같은 달 20일부터 지스타 공식 홈페이지에서 시작합니다.

강신철 게임산업협회장 겸 지스타조직위원장은 "지스타가 2년간 구축한 방역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게임 문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고진경 기자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