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패션업계가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습니다.

통상 2분기는 상대적으로 단가가 낮은 의류를 판매하는 시기여서 패션업계에서는 계절적으로 비수기로 통하지만, 오랜만에 회사에 출근하고 사적모임이 부활되면서 새 옷에 대한 구매 욕구가 높아진 덕택입니다.

오늘(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 패션 부문은 2분기에 매출 5천150억 원, 영업이익 620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6%, 44.2% 증가한 수치로 2015년 삼성물산에 합병된 이후 2분기 기준 최대 실적입니다.

경제활동 재개로 의류 소비 수요가 회복되면서 수입 명품 브랜드의 인기가 이어졌고 자체브랜드인 빈폴과 에잇세컨즈 등의 매출도 두 자릿수 이상씩 신장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경우 매출은 3천839억 원으로 12.7%, 영업이익은 387억 원으로 46% 각각 늘면서 6개 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습니다.

매출만 보면 2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영업이익은 전분기를 통틀어 사상 최대치입니다.

사무실 출근 재개와 외출 증가로 스튜디오 톰보이 등 자체브랜드의 여성복 매출이 12% 신장됐고, 브루넬로 쿠치넬리 등 고가의 수입 브랜드도 두 자릿수 신장세를 이어갔습니다.

한섬의 2분기 매출은 14.3% 증가한 3천574억 원, 영업이익은 16.8% 늘어난 274억 원이었습니다.

타임, 마인 등 고가의 자체 브랜드가 지속해서 강세를 보였고 남성복 판매도 크게 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분기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올해 론칭한 향수 편집매장 '리퀴드 퍼퓸바'의 투자 비용이 반영되면서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에는 못 미쳤다는 평가입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도 골프웨어 호조와 여성복 브랜드의 양호한 성장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습니다.

2분기 매출은 22.9% 증가한 3천99억 원, 영업이익은 52.9% 늘어난 234억 원이었습니다.

패션업계는 하반기 상황에 대해서는 우려 섞인 시선으로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7월까지 매출은 좋았지만 최근 고물가 상황이 이어지면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더해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는 데다 물류비와 인건비 등도 증가하면서 원가 부담도 커졌기 때문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가처분 소득이 늘어야 옷도 사고 신발도 사는데 엥겔지수(가계의 총소비지출에서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중)가 높아지고 있어서 낙관적이지만은 않다"고 말했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