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첫 경제현장 방문은 용인반도체산단…4개 시·군과 공동합의문 서명

[수원=매일경제TV] 경기도와 용인시 등 4개 시·군이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상생 협력을 약속했습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오늘(5일) 용인시에 조성 중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 현장을 찾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추진과 지역 상생협력을 위한 공동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이날 합의에는 경기도와 용인시, 이천시, 안성시, 여주시, SK하이닉스, SK에코플랜트, 용인일반산업단지㈜ 등 8개 기관이 함께했습니다.

공동합의문에는 정부의 'K-반도체 벨트' 완성과 세계 최강 반도체 공급기지 구축을 위한 핵심기반 확충, 이를 위한 규제·행정절차 간소화 등에 상호 협력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취임 후 첫 경제현장 방문지로 이곳을 찾은 김 지사는 현장 간담회에서 "대한민국 경제발전을 위한 일에는 여야가 없다"며 '경제 협치'를 강조했습니다.

김 지사는 "지금은 실사구시를 바탕으로 도민을 위한 일, 대한민국 경제를 위한 일에 모두가 힘을 합칠 때"라며 "취임 이후 민생을 챙기는 데 주력하고 있는데, 반도체 산업은 민생과 동떨어지지 않은, 주요한 미래 먹거리 산업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김 지사에게 반도체 산단 주변 소부장 기업 집적화를 위한 산단 물량 추가 배정과 국지도 57호선 확장공사 사업비(2153억 원) 도비 지원, 반도체 클러스터 테스트베드 사업예산 지방비 분담액(1705억 원)의 도비 부담 등을 요청했습니다.

이 시장은 "반도체 산단뿐 아니라 소부장 기업들로부터 입주 문의가 지속하고 있어 추가 산단 물량 배정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테스트베드는 도내 소부장 업체도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므로 지방비 분담분은 도가 부담하거나 평택, 화성, 이천 등 주변 도시도 공동 부담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독성·고당·죽능리 일원 415만㎡에 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사업입니다.

SK하이닉스는 이곳에 약 120조 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 단지를 조성할 계획으로, 2025년 초 1기 팹(공장)을 착공해 2027년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산업단지 착공식은 이달 14일 예정돼 있습니다.

[한웅희 기자 / mkhlight@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