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주택 매매시장을 주도했던 2030 세대의 매수세가 올해 들어 한풀 꺾였습니다.

주택구매 시 대출을 많이 받는 특성상 최근 금리 인상 기조로 인해 주택 구매를 미루는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5일)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매매 거래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7천917건으로 이 가운데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38.7%(3천63건)를 기록했습니다.

반기 기준 3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거래 비중은 2020년 상반기 34.6%에서 2020년 하반기 40.2%로 처음 40%를 넘었습니다.

이어 지난해에도 집값 상승에 불안감을 느낀 2030 세대의 '패닉바잉'(공황구매)이 이어지며 상반기(41.4%)와 하반기(42.0%) 연속해서 30대 이하 구매 비중이 40% 이상이었습니다.

그러나 올해 들어 고물가와 금리 인상,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30대 이하 매수세가 다소 약해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월별로도 올해 1월 37.5%, 2월 36.0%에서 대선 이후 규제완화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3월과 4월에 각각 40.7%, 42.3%로 다시 40%를 넘었으나 5월에는 37.4%로 내려왔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전국적으로 비슷한 양상입니다.

전국 아파트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올해 5월까지 평균 29.0%를 기록해 2020년 상반기(27.1%) 이후 처음 30% 미만(반기 기준)으로 줄었습니다.

다세대·연립 등 빌라, 단독주택을 포함한 서울 주택 전체의 30대 이하 매수 비중도 올해 1∼5월 30.2%로 지난해 하반기(32.5%)보다 낮아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달부터 생애 최초 주택구매자에게는 주택 구매시 주택 소재지나 가격, 소득과 관계없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80%까지 높여주기로 하면서 30대 이하의 주택구매가 다시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금리 인상 여파로 이들의 주택 구매가 크게 활성화되기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우병탁 부동산팀장은 "집값이 약세로 돌아선 데다 하반기에도 금리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대출 규제가 풀려도 2030 세대의 매수세가 크게 늘어나긴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 박소민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