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달린집3' 김영옥→성동일 "잘생겼는데 이상한 역할 너무 많이 해"

대배우 김영옥이 바퀴달린 집을 찾았다.

김영옥은 작품에서 만난 아들 성동일과 회포를 풀었다.


2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3'에서는 '국민 할머니' 김영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성동일은 이날 김영옥을 위해 특별히 요리에 더 공을 들였다.

그는 잔치국수와 전복 버터구이를 준비했다.

성동일은 갑자기 김영옥에 "(김희원과) 나랑 비교하면 어떠냐. 얘는 자기가 낫다고 그러는데"라고 물었다.

김영옥은 김희원을 보며 "여긴 곱상"이라 했다.

이어 성동일에겐 "잘생겼는데 너무 이상한 역할을 많이 했다.

근데 이것저것 다 해낼 수 있는 배우가 흔치 않다"며 칭찬했다.

이어 "내가 본 성동일은 다 해낼 수 있다.

점 잖은 것, 멋있는 것, 나쁜 놈, 개 같은 것, 다 어울린다.

그것이 장점이 아닌가"라고 극찬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