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터 얀센 백신 접종자, 50대 연령층, 18~49세 기저질환자, 우선접종 직업군 등 205만명이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맞게 된다.

접종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등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과 얀센 백신이다.

가급적 원래 접종에 쓴 백신과 같은 종류를 쓰는 것이 권고된다.


28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11~12월 부스터샷 계획을 담은 '코로나19 예방접종 11~12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추가 접종은 접종 완료 6개월이 지난 뒤 가능하지만 얀센 백신 접종자 148만명과 면역저하자 등은 예외적으로 2개월 뒤부터 가능하다.

얀센 접종자는 위탁의료기관에서 mRNA 백신으로 접종을 받으면 된다.

30세 이상 연령층 가운데 본인이 희망하면 얀센 백신으로 맞는 것도 가능하다.


50대 연령층은 접종 완료 후 6개월 경과자가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

당뇨, 고혈압, 심부전 등과 같은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는 의사 판단하에 부스터샷을 시작한다.


경찰, 군인 등 사회 필수인력, 돌봄 종사자, 특수교육·교육 등 상반기 우선접종을 실시한 직업군도 접종 완료 후 6개월이 경과한 사람에 한해 부스터샷이 실시된다.

대상자는 약 25만명이다.


추진단은 "추가 접종 대상을 확대해 접종 효과가 감소한 고위험군을 보다 두껍게 보호하는 한편 접종 후 이상반응 대응을 강화하고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28일 0시 기준으로 4097만명(인구 대비 79.8%)이 1차접종을 받았고, 3697만명(인구 대비 72.0%)이 접종을 완료했다.

국내 신규 확진자는 2111명으로 20일 만에 2000명대를 기록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거리 두기 완화로 긴장감이 낮아진 요인이 있다"고 밝혔다.


[김시균 기자 / 정희영 기자]

18~49세 기저질환자도 연내 추가접종 대상

50대·우선접종 직업군 포함
내달 1일부터 사전예약 받아

방역당국, 12월 백신패스에
'추가접종' 적용 검토중

삼바, 모더나 백신 첫 출하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해 공급하기로 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243만5000회분 중 첫 공급물량인 112만회분이 28일 처음 출하됐다.

이날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신도시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에서 모더나 백신이 출하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서울에 거주하는 30대 직장인 A씨는 다음달 추가 접종(부스터샷) 대상이 되자 고민에 빠졌다.

지난 5월 얀센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며칠간 고생했는데, 또다시 백신을 맞아야 한다니 부담스럽다.

A씨는 "향후 부스터샷을 접종한 사람만 접종완료자로 인정해주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며 "괜히 일찍 백신을 맞아 손해 보는 느낌"이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실제로 일상회복 2단계 개편 시기인 오는 12월엔 부스터샷 대상자의 경우 부스터샷을 맞아야 백신패스를 받게 될 수도 있다.

8월 이후 화이자나 모더나로 2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은 일러야 내년 2월 이후 부스터샷 대상이 될 수 있는데, 그때쯤이면 이미 일상이 회복돼 한시적으로 도입한 백신패스 제도가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얀센 접종자 중 연내(11~12월)까지 부스터샷 대상이 되는 사람은 147만명이다.

역시 연내 부스터샷 대상인 50대 연령층은 총 32만명이다.

이는 전체 50대 접종완료자 791만명 중 4%에 해당되는 이들이다.

반면 내년 2~3월부터 부스터샷 대상자가 되는 50대 접종완료자는 넉넉하게 잡아도 500만~600만명이다.

만일 백신패스 제도가 1~2월에 소멸된다면 해당 대상자들은 부스터샷에 대한 부담을 전혀 지지 않아도 된다.

부스터샷 여부를 백신패스에 포함시킬지를 두고 정부가 고민에 빠진 이유다.


정부는 일단 다음달 초부터 최대 6주간 이어지는 1차 개편 기간 동안엔 백신패스 발급 기준에 부스터샷 여부를 포함하지 않을 방침이다.

다만 1차 개편 시기 이후, 즉 12월부터는 부스터샷을 발급 기준으로 반영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백신패스 제도 소멸에 대해서도 아직 정확한 시점을 정하지 못한 상태다.


한편 이날 공개된 11~12월 예방접종 계획에 따르면, 먼저 얀센 접종자는 28일 오후 8시부터 부스터샷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

예방 접종은 11월 8일부터 가능하다.

이외에 50대 연령층과 기저질환자, 우선 접종 직업군에 대해서는 11월 1일 오후 8시부터 사전예약이, 15일부터 접종이 진행될 예정이다.

기본 접종을 어느 백신으로 했느냐에 따라 추가 접종 때 맞는 백신 종류도 달라진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얀센 기본 접종자가 모더나와 화이자를 추가 접종했을 때는 각각 중화능력이 있는 항체가 76배·35배, 얀센으로 했을 때는 4배 정도 늘어났다는 자료가 있다"며 "mRNA 백신을 접종했을 때 더 높게 형성돼 mRNA 백신 접종을 권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인천 송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한 모더나사 백신이 첫 출하되며 백신 초도물량 국내 공급이 시작됐다.

이번 백신은 4분기 신규 접종과 2차 접종, 고위험군 등 부스터샷에 활용될 예정이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완제품뿐 아니라 원료 의약품 생산라인도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할 예정"이라며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공급도 보다 원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27일(현지시간) MSD는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단체인 '국제 의약 특허풀(MPP)'과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를 다른 제약사들이 제조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특허 사용 협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희영 기자 /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