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의 SNS 실시간 방송에 아들 유훈동(39) 씨와 딸 유담(27) 씨가 21일 출연해 아버지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유 전 의원은 21일 오후 8시부터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오늘 밤, 유승민입니다'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 중 유 전 의원은 네티즌이 실시간으로 보내는 댓글을 읽었다.

유 전 의원이 "'유담양 이준석 어때요?' 이런 거 있는데 어때?"라고 말하자, 유담씨는 "아…"라며 "노코멘트 하겠다"고 말했다.

사회를 보던 이기인 성남시의원(유 전 의원 캠프 대변인)이 "거절한 것으로"라고 말하자, 유담씨는 "아니… 그런게 아니고…"라며 말을 아꼈다.


또 이날 아빠같은 남자가 좋으냐는 질문에 유담씨는 "오호, 아주 좋다"고 답했다.


유담 씨는 지난 2017년 대선에서 직접 유 후보를 돕는 유세를 펼치며 이름을 알렸다.

이 일로 당시 유승민 전 의원은 '국민 장인'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2017년 이후 유담 씨가 유 의원과 공개 석상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초반에 200여 명에 불과했던 유튜브 시청자 수는 두 자녀가 등장한 뒤로 1600명이 넘으며 8배로 '확' 늘었다.


유 전 의원은 실시간 댓글 중 "나보고 화장실 가란 이야기도 있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유담 양 제외하고 다들 카메라에서 사라져도 된다'라는 댓글에도 웃었다.


유훈동 씨는 "아버지가 제일 멋질 때는 토론에 나와서 상대방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줄 때"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모멘텀이 마련돼서 아버지 지지율이 조금이라도 더 올랐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다"라고 말했다.


유훈동 씨가 "지지율이 안 나온다고 해도…"라고 언급하자, 유 전 의원은 "지지율 잘 나오는데!"라며 웃으며 말했다.

유담 씨도 "지지율이 잘 나오고 있다.

계속 오르고 있다"고 응원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