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문을 닫은 서울극장의 곽승남 대표가 15일 별세했다.

향년 53세.
서울극장 관계자에 따르면 곽 대표는 약 2년 전부터 췌장암으로 투병해오다 이날 오전 세상을 떠났다.


서울극장은 합동영화사 설립자인 고 곽정환 회장이 재개봉관이었던 세기극장을 1978년 인수해 문을 열었다.

스크린 1개로 시작했던 영화관은 상영관 11개를 갖춘 한국 최초 멀티플렉스로 자리 잡기도 했다.

곽 회장 아들인 곽승남 대표는 2013년부터 운영을 맡아왔다.

서울극장은 사업 환경 변화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악화로 지난 8월 폐업했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신촌장례식장 특실에 마련됐다.


[임형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