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한화생명,'즉시연금 미지급금'소송서 승소
기사입력 2021-10-14 09: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법원이 '즉시연금 미지급금 소송'에서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6부(이원석 부장판사)는 어제(13일) 오전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의 즉시연금 지급 관련 소송 1심에서 보험사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이날 삼성생명이 피고인 보험금 청구 소송과 한화생명이 원고인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의 1심 판결을 각각 선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험업계는 "아직 판결문을 받지 못해 정확한 승소 이유는 알기 어렵다"면서도 그간의 즉시연금 소송에서 법원이 대체로 소비자의 손을 들어줬던 만큼 이날 소송에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하는 분위기입니다.

즉시연금 미지급금 분쟁은 지난 2017년 가입자들이 최저보증이율에 못 미치는 연금을 받았다며 덜 받은 연금액을 지급하라고 보험사에 요구하면서 발생했습니다.

당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보험사에 덜 준 보험금을 지급하라고 결정했으나 삼성생명과 한화생명, 교보생명 등이 이를 거부하면서 소송전으로 이어졌습니다.

금감원이 2018년에 파악한 즉시연금 미지급 분쟁 규모는 16만 명·8천억∼1조 원이며, 이 가운데 삼성생명이 5만 명에 4천억 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지금까지 진행된 1심 판결에선 만기환급금 재원 공제 사실이 약관에 반영된 NH농협생명을 제외한 교보생명, 동양생명. 미래에셋생명 등이 패소했습니다.

삼성생명도 지난 7월 즉시연금 가입자 57명이 제기한 소송에서는 패소한 바 있습니다.

패소한 4개 보험사는 모두 1심 결과에 불복하고 항소한 상태입니다.

한편 지난 7월 삼성생명의 즉시연금 소송에서 원고 측을 대리하고, 이날 한화생명과 채무부존재 소송 피고 측을 대리한 법무법인 정세의 김형주 변호사는 "판결문을 받아 재판부가 기존 판결과 다르게 본 측면을 파악해야 할 것 같다"며 "재판부가 보험사 측이 명시 의무 등을 이행했다고 보는 건지 등을 따져 법리적 공방이 필요한지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이호준 기자 / nadahoju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