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해방타운’ 특전사 최영재-이진봉-김현동, 텐트 설치 중 허당미 방출
기사입력 2021-09-24 22: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최영재, 이진봉, 김현동이 자신만만하게 나선 야생 캠핑 중 뜻 밖의 웃음을 안겼다.

24일(금)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최영재가 특전사 후배 이진봉, 김현동과 야생 캠핑을 즐기며 해방을 만끽한다.

해방타운을 찾은 최영재는 평소 아끼는 특전사 후배인 이진봉, 김현동과 만나 염원하던 캠핑에 나섰다. 세 사람은 텐트 치기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캠핑을 시작했다. 하지만 세 사람의 넘치는 의욕과 달리, 텐트는 계속 무너지며 모양조차 잡히지 않았다.

녹화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입주민들은 특전사 세 사람이 상남자답게 멋있게 텐트를 칠 줄 알고 기대했지만 크게 실망해 웃음을 안겼다. 계속되는 실패에 최영재 역시 당혹스러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그는 “군대에서 이런 최신식 텐트는 안 쳐봤다”라며 어설픈 변명을 더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허재는 “무슨 텐트 치는데 세 시간이나 걸리냐”라며 면박을 줘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세 사람은 무사히 텐트 치기를 마쳤을까.

이어 세 특전사는 장작패기를 시작으로 갑자기 체력 대결에 돌입했다. 첫 주자로 나선 막내 김현동은 승부욕에 불탄 나머지 상의까지 탈의하며 성난 근육을 공개했다. 이에 질세라 최영재와 이진봉도 각자의 방식으로 승부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최영재는 승부에 긴장한 나머지 대결 전 “군장 30kg을 메고 산 정상을 찍고 왔다”라며 귀엽게 변명했고, 이에 이진봉은 "천하제일 밑밥대회냐"라며 황당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또한 세 사람은 모래 바닥에서 팔굽혀펴기 대결, 허벅지 씨름까지 선보이며 본격적인 체력 진검승부에 나섰다. 특전사의 자존심을 건 체력 대결의 승자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불꽃 대결 후, 출출해진 세 사람은 야생 캠핑의 하이라이트인 장작 통닭구이와 통 삼겹 구이를 준비했다. 본격적인 요리에 앞서 불 마저 야생의 방식으로 피우고자 고집하는 최영재 때문에 파이어 스틸로 불을 피우던 이진봉은 “도대체 이런 거는 왜 들고 다니냐”라고 반항했다. 하지만 완성된 음식의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은 세 사람의 폭풍 먹방을 불렀다. 또한 무르익어가는 캠핑에 세 사람은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는 후문이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