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지구에 무슨 일이…더워도 너무 덥다" 40도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기사입력 2021-06-25 22: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그리스 아테네의 시민들이 24일(현지시간) 고대 유적 아크로폴리스를 내려다보는 아레오파구스 언덕에 앉아 쉬고 있다.

그리스는 최근 들어 낮 최고기온이 40℃까지 치솟는 더위에 허덕이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미국 서부에 이어 유럽에서도 기온이 섭씨 40도 안팎으로 치솟는 등 폭염이 벌써부터 기승을 부리고 있다.

온열 질환 등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유럽 일부 지역에서 낮 기온이 38도까지 올라가는 등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유럽 이탈리아의 시칠리아는 지난 21일 43.7도까지 치솟았다.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와 제2의 수도 상트페테르부르크도 낮 기온이 각각 34.8도와 35.9도까지 올랐다.

이는 6월 기온 신기록이다.


독일에서는 지난 20일까지 4일 연속으로 낮 최고기온이 섭씨 35도 이상으로 치솟았다.

오스트리아에서는 밤 최저기온이 섭씨 20도 이상인 열대야가 이어졌다.

라트비아에서도 새벽 최저기온이 23.7도로 관측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유럽 에스토니아는 낮 최고기온이 31~33도로 6월 최고 기록을 10차례 이상 갈아치웠다.

핀란드 헬싱키는 낮 최고 기온은 31.7도 밤 최고 기온은 22.5도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러시아 북극권에서도 지난 주말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었다.


미국에서도 6월 폭염이 닥쳤다.


캘리포니아를 비롯해 애리조나, 콜로라도 등에서는 40~50도에 달하는 폭염을 겪고 있다.

특히 캘리포니아주 휴양지 팜스프링스은 지난 17일 50.6도까지 오르면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애리조나의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에선 등산객이 폭염에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WP는 "극단적 고온의 빈도와 강도가 극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이는 인간이 유발한 기후변화 때문이며 일반적으로 고기압 정체에 따른 열돔현상(heat dome)이 길어지고 강해지는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