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당신은 받을 자격 있다"…핫도그 세트 먹고 1800만원 팁 준 미국 남성
기사입력 2021-06-25 21: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 식당 페이스북 갈무리]
미국의 한 남성이 식당에서 핫도그를 먹고 팁으로 무려 1800만원을 남겨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폭스뉴스는 24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남성이 지난 12일 뉴햄프셔주 런더데리에 있는 '스텀블 인 바앤드 그릴'이라는 식당에서 칠리핫도그 2개와 피클 칩 튀김, 음료수 등을 먹고 팁으로 1800만원을 내겠다고 영수증에 적었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이 먹은 음식가격은 총 37.93달러(약 4만2000원)다.


식당 주인 마이크 자렐라는 처음 계산서를 보고 160달러(약 18만원)를 쓰려다 실수로 '0'을 몇개 더 붙였다고 생각했다.


[사진 = 식당 페이스북 갈무리]
그래서 바 매니저가 손님에게 실수인지를 물었으나 이 남성은 "1만6000달러가 맞다"라고 답했다.


자렐라는 "손님은 '이 돈을 한번에 다 쓰지 말라'고 세 번이나 신신 당부했다"며 "내가 진심이냐고 묻자 '열심히 일하는 당신은 돈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하고 떠났다"고 설명했다.


자렐라는 실제 돈이 들어온 후 관련 사실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했다.


자젤라에 따르면 거액의 팁을 남긴 손님은 단골도 아니었고 신원 밝히기를 꺼렸다.

심지어 무료 식사 쿠폰 제안도 거절했다.

한편 이날 받은 1만6000달러 팁은 홀과 주방 직원 30명이 나눠 갖기로 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