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파리바게뜨, 이번에는 무안 양파빵 시리즈 선보인다
기사입력 2021-06-16 10: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15일 전라남도 무안군청에서 열린 `무안양파 소비촉진을 위한 무안군-SPC그룹 행복상생협약식`에서 김산 무안군수(오른쪽)와 황재복 SPC그룹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SPC그룹]

감자빵, 당근빵 등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제품을 연달아 선보인 파리바게뜨가 이번에는 상생을 위해 무안 양파를 선택했다.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그룹은 전라남도 무안군과 '양파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무안 지역 농가 지원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상생경영 철학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행복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강원도 평창 감자, 제주도 구좌 당근, 논산 딸기에 이은 네 번째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는 올해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 폭락과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안 양파 농가들을 돕기 위해 기획됐다.

협약을 통해 SPC그룹은 무안 지역 농가에서 생산되는 양파를 연 600t 구매할 계획이다.


무안 양파는 양질의 황토 토양에서 병충해를 막아주는 해풍을 맞고 자라, 식감이 아삭하고 향이 진한 것이 특징이다.

SPC그룹은 무안 햇양파의 맛과 모양을 담은 무안 양파빵 시리즈를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또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전남 무안지역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SPC그룹은 앞서 '행복상생 프로젝트'를 진행한 강원도 평창과 제주도, 충남 논산시에도 장학금을 전달한 바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행복상생 프로젝트는 우리 농산물을 활용해 좋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고, 고객은 가치 소비에 동참해 지역농가와 상생하는 CSV(공유가치창출) 모델"이라며 "우리 농가 판로 확대와 농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해 프로젝트를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다.


한편, SPC그룹은 2008년부터 영천 미니사과, 의성 마늘, 강진 파프리카 등 지역 농가와 MOU를 체결하고 관련 제품을 출시해 왔으며, 2014년 1월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1조 원 규모의 우리 농축산물을 구매하는 '행복한 동반성장 협약'을 맺는 등 농가와 상생을 위해 꾸준히 힘써왔다.


[강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