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아스템, 루게릭병 줄기세포 치료제 세계 첫 3상
기사입력 2021-06-15 04: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2021 대한민국 글로벌 리더 ◆
코아스템 연구원들. [사진 제공 = 코아스템]
코아스템은 2003년 난치성 질환의 새로운 치료 방안을 제시하는 기업이라는 큰 미션을 가지고 창립됐다.

코아스템은 줄기세포 기반 신경계, 내분비계 등 난치성 질환에 집중한 제품군을 갖추고 전문 의약품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회사 출범과 동시에 줄기세포와 관련한 신약 연구개발(R&D)을 통한 기업 혁신을 추구해온 코아스템은 R&D 역량 확충뿐만 아니라 국내외 특허 출원으로 줄기세포 기술의 독창성과 기술 개발력을 인정받고 있다.


김경숙 대표
줄기세포를 활용한 희귀난치병 치료제 시장에 뛰어든 코아스템의 도전은 2015년 세계 최초의 루게릭병 줄기세포 치료제인 '뉴로나타-알'을 선보이며 빛을 보기 시작했다.

2004년 한양대와 공동으로 기초 연구를 시작한 지 10년 만에 이룬 성과다.

'뉴로나타-알'은 임상 2상 완료 후 안정성과 효능이 입증돼 패스트트랙을 적용받았다.

2014년 '뉴로나타-알'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 임상 3상을 진행하는 조건으로 조건부 시판 허가를 받았다.

2018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희귀의약품 지정, 2019년 유럽의약품청(EMA)에서 희귀 약품으로 지정된 바 있다.


코아스템의 '뉴로나타-알'은 2019년 12월 기준 누적 투여 환자 수 300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7월 미국 FDA에서 3상 임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은 '뉴로나타-알'은 8월엔 식약처에서 3상 임상 시험 계획 변경 승인도 받았다.

국내에서는 최초로 양국에서 승인받아 국내에서 임상을 진행하는 사례로 기록됐다.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코아스템은 난치성 질환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제의 R&D·상용화와 관련된 네 가지 핵심 기술을 갖고 있다.

이와 관련해 특허등록 39건, 특허출원 9건(PCT 포함)의 지식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이종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