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 아련한 악수의 의미...로맨스 적신호?
기사입력 2021-05-10 11: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도현과 고민시의 관계에 적신호가 켜진다.

10일(오늘) 오후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3회에서는 주어진 운명에 흔들리는 이도현(황희태 역)과 고민시(김명희 역)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애틋함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앞서 황희태(이도현 분)와 김명희(고민시 분)는 우연한 만남이 계속 이어지면서 서로에게 이끌리는 마음을 깨달았다. 황희태는 졸업을 유예한 이유에 대해 “이거 들음 이제 우리 가까운 사인데, 괜찮아요?”라고 묻자, 김명희는 수줍게 고개를 끄덕여 보는 이들의 설렘을 유발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180도 반전된 분위기를 자아내는 황희태와 김명희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황희태의 얼어붙은 표정이 예상치 못한 상황과 마주했음을 암시하고 있다. 그 앞에서 언제나 미소 짓던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해진다.

뿐만 아니라 항상 이수련인 척 단장하고 만났던 김명희의 수수한 차림과 붉어진 눈시울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내 강단 있는 표정으로 악수를 하지만, 황희태는 그의 손을 제대로 잡지도 못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배가시킨다.

과연 두 사람의 진정한 첫 만남은 어떤 모습일지, 냉랭한 분위기를 감돌게 한 김명희의 한마디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오월의 청춘’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황희태와 김명희가 서로를 속이는 거짓말 없이 오롯이 두 사람으로 첫 만남을 가진다. 서로에게 이끌리는 감정과 이미 정해져 있는 운명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 기대해달라”라고 밝혀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