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P2P 거래 5곳 중 1곳 연체…금융업등록 두달째 헛바퀴
기사입력 2021-04-12 16: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개인 간 거래(P2P) 금융 업체 정식 등록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업체들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에 빠졌다.

P2P 업체 연체율도 21.9%로 치솟고 있어 투자자들 피해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11일 P2P 금융 업체 공시 사이트 미드레이트에 따르면 P2P 업체 106개사의 연체율은 21.9%에 달한다.

불과 1년 전인 15.59%(140개사)에 비교하면 6.31%포인트 오른 수치다.

1000만원을 빌려주면 최대 200만원이 부실이라는 소리다.


대출잔액이 큰 대형 업체도 높은 연체율에 시달리긴 마찬가지다.

대출잔액 1위인 테라펀딩의 연체율이 17.59%, 2위인 어니스트펀드가 6.23%, 3위인 피플펀드가 7.3%다.


연체율이 증가한 이유는 이들 업체가 사실상 영업을 중단해 대출잔액이 쪼그라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P2P 업체는 지난해 시행된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에 따라 오는 8월 25일까지 금융위원회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로 등록해야 한다.

등록하지 않고 영업하면 3년 이하 징역이나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이에 상당수 업체가 신규 대출을 줄이고 금융당국 눈치를 보고 있다.

하지만 당초 1~2월로 예상됐던 등록 절차는 기일 없이 미뤄지고 있다.

지난해 '팝펀딩' 사태로 혼났던 금융위는 섣부르게 P2P 업체를 등록해줬다가 문제가 생길까 봐 전전긍긍하는 모양새다.

앞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019년 동산금융 혁신 사례로 꼽았던 팝펀딩 대표가 550억원대 '대출 사기'로 구속된 바 있다.

여기에 P2P 업체 6곳이 금융감독원에서 대부업법 위반으로 영업정지 처분을 받아 금융위 최종 의결이 남은 점도 고민거리다.

우선 금융위는 이들 업체에 대해 최종 결정을 내린 뒤 등록을 진행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영업정지 제재가 확정되면 업체들은 향후 3년간 금융위에 등록할 수 없어 투자자들 피해가 우려된다.

대부업법 위반으로 문제가 되는 업체가 더 많아질 수 있는 점도 당국이 우려하는 부분이다.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