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단독] 보톡스 균주 유출 가능성 상존…6월까지 방지안 마련
기사입력 2021-03-09 20: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현장 조사 결과 국내 보톡스 균주의 안전성에는 대부분 문제가 없었지만 균주 유출 가능성은 상존한다고 판단했다.

" 9일 질병관리청 관계자가 "국내 10여 개 보툴리눔톡신(보톡스) 제조사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지난주에 마무리 지었다"며 "보톡스 균주 유출을 방지할 수 있는 제도 개선안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개선안 초안이 완성되면 오는 6월 말까지 국회에 제출해 제도 개선으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질병청에 따르면 조사 대상 국내 보톡스 업체 20곳은 지난해 12월 11일 1차 서면 자료 제출 기한을 넘겨 15일까지 자료 제출을 마쳤다.

질병청은 1차 서면 조사를 벌인 뒤 추가 조사가 필요한 10여 개 업체를 대상으로 지난 1월부터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현장 조사에는 대웅제약, 휴젤, 메디톡스 등 국내 주요 보톡스 기업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톡스는 지난달 16일 현장 조사를 마쳤다.

질병청 관계자는 "최근 이슈와 관계되는 주요 기업도 (현장 조사에)포함됐다"고 전했다.

질병청 관계자가 언급한 '최근 이슈'는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간 보툴리눔톡신 균주 탈취 분쟁과 관련된 것이다.

양 사 간 미국 내 분쟁은 지난달 21일 '3자 합의'(에볼루스·메디톡스·애비브)로 종결됐지만 국내 소송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당시 소송 원고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의 미국 유통·판매 파트너사 에볼루스가 제공하는 합의금과 미국 내 판매량에 따라 지급받는 로열티를 수령하는 대신 대웅제약 나보타에 대해 미국 내 판매를 용인해 주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균주를 훔치거나 허위 신고를 하는 등 부정행위를 일삼아 온 기업에 대해서는 제도 개선뿐 아니라 엄벌 또한 이뤄져야 한다"며 "균주 출처 논란에 종지부를 찍어야 진정한 보톡스 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시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