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민의당 "오세훈, 기호 4번 달고 출마하라면 하겠나"
기사입력 2021-03-09 11: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단일화 실무협상단인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오늘(9일) 안철수 후보를 향한 국민의힘의 '기호 2번 출마' 요구를 거듭 일축했습니다.

이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세훈 후보로 단일화가 된다면, 그분에게 기호 4번을 달고 출마하라고 하면 수용하겠느냐"며 "자신이 받아들일 수 없는 안을 상대에게 요구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BBS 라디오에서도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향해 "(기호 2번 요구는)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야권 지지층을 무시하는 발언"이라며 "보편적인 바닥 민심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시민참여형 경선에 대해선 "축구 경기에서 준결승까지 해오던 방식을 결승전에서 바꾸자고 하면 되겠느냐"며 기존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을 강조했습니다.

이 총장은 단일화 협상에 대해선 "오늘이라도 만나서 실무 논의를 하자고 요청한 상태"라며 "빠르면 TV 토론과 여론조사도 이번 주 내로 들어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최근 상승한 오 후보 여론조사 지지율에 대해서는 "LH 사태로 국민 분노가 심해 야권 후보를 밀어주고 싶다는 국민 의견이 반영된 것"이라며 "야권 후보 간 변별력은 약해질 수 있다. 안 후보가 조금 불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구교범 인턴기자 / gugyobeom@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