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울아파트 전셋값, 4년 전 매맷값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와
기사입력 2021-03-05 11: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울아파트 전셋값이 4년 전 매맷값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왔습니다.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서울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 5억9천829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2017년 2월 당시 서울아파트 평균 매매가(5억9천861만 원)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동 SK뷰 전용면적 84.98㎡는 지난 5일 5억1천900만 원(6층)에 전세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 아파트 같은 면적은 2017년 2월 7일 5억1천500만원(20층)에 매매됐습니다.

전셋값이 4년 전 매맷값보다 높아진 셈입니다.

KB 통계로 서울아파트 매매가는 2017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4년간 36.4% 상승했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전셋값은 18.8% 상승해 매매가 상승률이 전세가 상승률의 약 두 배에 달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1년간을 비교하면 전셋값 상승률(14.6%)과 매매가 상승률(15.9%)이 비슷한 수준입니다.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되면서 전셋값이 상대적으로 가파르게 상승한 영향입니다.

서울 아파트의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은 작년 새 임대차법 시행 직후인 8월(53.3%)부터 올해 1월(56.3%)까지 5개월 연속으로 상승했다가 지난달 6개월 만에 소폭 하락한 상황입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민간 재건축 규제 강화로 아파트 공급이 더뎌지면서 전세시장에 나오는 매물이 줄어든 데다, 지난해 시행된 새 임대차법으로 보증금을 미리 올리는 집주인이 많아지면서 아파트 전셋값이 가파르게 상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