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한금융 배당 22.7%…금융위 '20% 권고' 깼다
기사입력 2021-03-03 20: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한금융이 금융당국 권고안보다 2.7%포인트 높은 22.7%의 배당성향을 결정해 주목받았다.


향후 최악의 코로나19 사태가 와도 위험을 감수할 정도로 미리 자본을 축적해놨기 때문에 이 같은 신한의 배당성향 결정은 재무 건전성에 대한 자신감으로 해석된다.


신한금융은 지난 2일 이사회를 열고 2020년 기말 배당금을 주당 150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보통주 배당 총액은 7738억원이며 배당성향은 22.7%다.

2019년도 배당성향(25.97%)보다 낮지만, 금융위원회가 권고한 20%보다 높은 수치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충격이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배당을 줄여 재무 건전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문해왔다.


이에 따라 KB금융과 하나금융은 20%에 맞춰 배당성향을 결정했고, 외국계 은행인 한국씨티은행 역시 배당성향을 20%로 결정한 바 있다.

이들 금융지주와 은행은 금융당국이 배당성향 권고안(20%)을 내기 전 실시한 스트레스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신한금융은 이 테스트를 유일하게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신한금융은 70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도 결정했다.

신한금융은 "운영 자금 및 채무 차환 자금으로 사용할 목적"이라고 밝혔다.


신종자본증권 발행은 자본을 늘리는 요소 중 하나다.

작년에 유상증자를 통해 선제적으로 재무 건전성을 높였던 신한금융은 지속적인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고 배당 등 주주 환원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작년 유상증자를 통해 선제적으로 자본비율을 개선하며 코로나19 리스크에 대응해왔다"면서 "앞으로 증가한 자본력을 활용해 경상 수익력을 높이고 이익 규모를 확대해 다양한 주주 환원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