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민금융상품' 검색했더니 불법대출광고가…서민 울리는 포털사이트
기사입력 2021-02-28 16: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검색 포털사이트에 서민금융상품, 햇살론 등의 키워드를 입력할 경우 서민금융진흥원, 시중은행 등 관련 공식 기관이 아닌 대출모집인 등의 광고가 가장 상위에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이런 광고 중에는 정식으로 등록된 대출모집인이나 대부중개업체 등이 아닌 불법대출광고도 포함돼 고금리를 요구하는 등의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포털사이트인 구글 네이버 다음 등에 '서민금융상품' 등의 키워드를 입력할 경우 대출모집인 혹은 대부중개업체의 대출 광고가 상위에 노출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네이버에 '서민금융상품' 키워드를 검색했을 때 포털 상단에 파워링크로 10개의 상품이 가장 먼저 검색된다.

이들을 살펴보면 대부중개업체 6곳, 대출모집인 3곳, 저축은행 1곳 등이었다.


다음도 대출모집인, 대부중개업체 등 총 7곳의 대출광고가 안내되고 있었다.

구글에도 정책금융상품인 '햇살론' 키워드를 입력하면 저축은행 1곳과 대출모집인 1곳, 대부중개업체 2곳 등의 사이트가 먼저 노출되고, 금융감독원이나 서민금융진흥원 등 기관 홈페이지보다 상단에 자리하고 있었다.


네이버 '서민금융상품' 키워드 입력 시 검색 화면
이들 모두 서민금융상품, 햇살론 등을 공식적으로 취급하는 준정부기관인 서민금융진흥원이나 시중은행 안내 페이지보다 광고로 우선 노출 되는 것이다.

햇살론은 신용등급과 소득이 낮아 제도권금융 이용이 어려운 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표적인 정부 보증부 대출 상품이다.

날짜나 키워드 등 본인의 검색 이력에 따라 키워드별 상단 노출 상태는 달라질 수 있다.


이런 업체를 이용할 경우 대출 이자 외에 추가적인 수수료 등을 납부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대부중개업체의 경우 햇살론 등 서민금융상품을 취급하고 있지만 추가적인 수수료를 요구할 수도 있다.

이들 상품을 이용할 때 서민금융상품을 취급하는 은행창구나 홈페이지에서 직접 신청하거나 서민금융진흥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청하는 방법이 가장 안전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서민금융진흥원 홈페이지나 서금원 '맞춤대출'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통해 비대면으로 신청할 경우 추가적인 금리 할인도 받을 수 있는 것을 감안한다면 불법광고 등에 소개된 상품 이용할 경우 훨씬 더 높은 금리의 상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구글 '햇살론' 키워드 입력시 검색 화면
문제는 대형 포털 사이트가 햇살론 등의 공식 판매 채널을 안내하지 않고 키워드 광고를 통해 대부중개업체 등을 무분별하게 노출하고 있다는 점이다.

네이버·구글 등 일부 포털사이트의 경우 서민금융상품이나 햇살론 등 키워드를 입력할 경우 최상단에 공식 채널이 소개되는 것이 아니고, 대출 광고 등이 상위에 노출된다.

소비자들이 서민금융상품 등의 키워드를 통해 상품을 검색할 경우 공식채널이 아닌 상단의 위치한 광고 상품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다.


서민금융진흥원 관계자는 "공식 채널이 아닌 대출모집인 등을 통해 햇살론 등을 신청할 경우 수수료 등을 요구하거나 불법인 경우가 있어 확인이 필요하다"며 "햇살론 등 서민금융상품을 신청할 때 직접 은행·저축은행 창구에서 신청하거나 서민금융진흥원 공식 채널인 1397 등을 통해 접수하는 방법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포털사이트 관계자는 "사용자가 검색을 하는 동안 상단 또는 하단에 텍스트 광고가 게재될 수 있다"며 "포털사이트 검색 알고리즘 등에 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