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참시’ 비, “나이들면서 점점 말이 많아지는 것 같다”
기사입력 2021-02-27 23: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비가 폭풍수다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27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비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비는 공복 남산 등반에 나섰다.

정상에 오른비는 계단에 앉아 토크를 시작했다.

비는 “요즘 자꾸 이상하게 말이 많아지는 것 같다”며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라며 자문자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거 비는 카메라를 응시하며 “여러분들이 어디 멀리 등산가실 필요가없다.

남산이 이렇게 힘들다”라며 토크를 이어 나갔다.


공복에 매일아침 걸으면 살이 빠진다
잠시 뒤 제작진을 뒤로한 비는 “어디 말걸 사람 없나”하며 사람들을 찾아다녀 MC들에게 웃음폭탄을 안겼다.

이어 딸과 함께 온 시민에게 마주 앉자 MC들은 “어서 피하세요”라며 경악하기도 했다.

비는 시민들과 사진을 찍어주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말해 훈훈함을 보여줬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