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기성용 출전' 전북, K리그1 개막전서 서울에 2-0 완승
기사입력 2021-02-27 16:2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연합뉴스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디펜딩챔피언 전북 현대가 개막전에서 FC서울을 잡고 리그 5연패를 향한 첫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전북은 오늘(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공식 개막전에서 서울 김원균의 자책골과 바로우의 쐐기골로 2-0으로 이겼습니다.

이로써 전북은 개막전 10시즌 연속 무패(9승 1무) 행진을 이어가며 K리그1 5연패를 향한 도전을 승리로 시작했습니다.

전북에서 현역 은퇴해 긴 오랜 기간 코치로 일한 끝에 올 시즌을 앞두고 사령탑에 오른 김상식 감독은 프로 데뷔전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봤습니다.

반대로, 지난 시즌까지 광주FC를 이끈 박진섭 감독은 서울 데뷔전에서 패배의 쓴맛을 봤습니다.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성용은 예상을 깨고 선발 출전했으나, 별다른 활약 없이 전반 36분 한찬희와 교체됐습니다.

서울이 왼쪽의 나상호와 오른쪽의 조영욱, 두 발 빠른 공격수를 앞세워 측면 공략에 성공하면서 전반전 주도권을 잡았습니다.

나상호는 전반 2분 센터서클 부근에서 공을 잡아 빠르게 전북 진영을 돌파해 들어간 뒤 골지역 오른쪽에서 전북 수비수 김민혁을 앞에 두고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송범근에게 막혀 아쉬움을 삼켰습니다.

전북은 전반 40분이 넘어서야 '디펜딩 챔피언'다운 모습을 조금씩 보여주기 시작했습니다.

전반 45분에는 이용이 오른쪽에서 로빙패스를 올려 문전에 있던 구스타보에게 헤더골 기회를 안겼습니다.

그러나 구스타보의 머리를 떠난 공은 골대 오른쪽으로 향했습니다.

전북은 후반 13분 구스타보와 류재문을 빼고 바로우와 올 시즌을 앞두고 포항 스틸러스에서 영입한 일류첸코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더욱 좼습니다.

끊임없이 두드리던 전북은 결국 후반 30분 상대 자책골로 골문을 열었습니다.

왼쪽에서 김보경이 일류첸코의 머리를 겨냥해 올린 프리킥을 서울 수비수 김원균이 머리로 걷어낸다는 것이 골대 오른쪽으로 향해 전북의 결승골이자 올 시즌 'K리그1 1호 골'이 됐습니다.

전북은 후반 48분 김보경의 크로스를 바로우가 문전 슈팅으로 마무리해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