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부천서 보일러 고쳐준 수리기사에 "저 확진자인데, 검사받으세요"
기사입력 2021-01-23 17: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부천=매일경제TV]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숨긴 채 보일러 수리공에게 수리를 요청해 수리 기사가 자가 격리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오늘(23일) 경기 부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보일러 수리기사 A씨는 세입자가 살고있는 집에 보일러가 고장났다는 집주인의 연락을 받고 한 주택을 방문했습니다.

보일러를 수리한 뒤 돌아가려는 A씨에게 세입자 B씨가 황당한 말을 전했습니다.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니 검사를 받으라는 얘기였습니다.

B씨는 중국 국적 거주자로, 코로나19 양성 판정 후 자택에서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기다리던 중이었던 것.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A씨는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겨울이 성수기인 직업 특성상 A씨는 자가격리 기간동안 생계 걱정을 해야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천시는 B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할지 검토 중으로 알려졌습니다.

[ 백소민 기자 / mkbsm@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