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현준 전 매니저 재반박 “갑질‧프로포폴 투약 논란=무혐의 종결? 사실 NO”
기사입력 2021-01-22 16: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 씨가 갑질, 프로포폴 투약 논란에 재반박했다.

전 매니저 김 씨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현준 본인이 제기한 갑질 논란, 프로포플 투약 논란과 관련하여 검찰이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한 바 있다고 하면서 마치 본인이 제기한 폭로 내용이 허위인 것처럼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라고 말했다.

갑질 논란 관련해서는 “신현준을 상대로 갑질 논란 자체에 대해서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바 없다. 신현준에 대한 갑질 논란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된 바 있다는 취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갑질 논란과 관련해 신현준이 발표했던 해명 중 본인의 명예를 훼손할만한 허위사실이 있었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는 “수사기관은 신현준이 아닌 주변의 다른 사람이 인터뷰한 내용이라거나 본인의 인터뷰 내용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비방할 목적이나 명예훼손의 고의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무혐의 결정을 내린 바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프로포폴 투약 혐의는 이미 공소시효가 도과했다는 이유로 고발장이 반려된 바 있다. 이 사안은 김 씨가 “신현준에게 프로포플 투약을 받은 병원을 소개한 바 없음에도 마치 내가 신현준에게 병원을 소개하였다고 한 해명이 허위인지 여부에 대한 것인데, 이에 대해 수사기관은 ‘소개를 하였다’라는 표현이 내 명예를 훼손할만한 표현이라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신현준에게 무혐의 결정을 내린 바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오히려 자신이 부당한 대우를 받았음에도 폭로 이후 주위 사람들의 인터뷰 등으로 명예를 훼손당해 그들을 대상으로 고소를 제기했다고 짚었다. A씨는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B씨는 모욕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고, 이 외에는 경찰 수사 중임도 알렸다.

마지막으로 김 씨는 “신현준이 본인의 폭로 내용이 허위라는 이유로 검찰에 본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향후 검찰의 수사결과가 나온 이후 본인의 입장을 다시 밝힐 예정”이라고 공개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