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환율 낮을 때 "달러 사자"…12월 외화예금 세 달 연속 '사상 최고'
기사입력 2021-01-18 12: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12월 거주자외화예금이 세 달 연속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은 12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 942억 달러로 전월 말 대비 5억 9천만 달러가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달러화 예금과 유로화 예금이 각각 1억 8천만 달러와 2억 1천만 달러만큼 늘고, 위안화 예금이 1억 2천만 달러만큼 줄어든 데 따른 겁니다.

특히 12월중 달러화 예금은, 기업보다 개인 예금(+7억 3천만 달러)을 중심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은 관계자는 "12월은 원・달러 환율이 낮아 저가 매수를 하려는 투자수요와 실수요가 혼재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른바 "쌀 때 사자"는 심리로, 자산가와 해외 유학생을 둔 부모 등 개인이 12월 중 달러 보유를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12월과 달리 1월에는 달러 강세가 이어지며, 오늘(18일) 서울 외환시장의 원・달러 환율은 장 초반 1,105원대로 상승 출발했습니다.

[ 김문영 기자 / (nowmoon@mbn.co.kr) ]

※ 참고

* 거주자외화예금 :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

(외국인・외국기업의 액수가 크지 않아, 대부분은 내국인과 국내기업의 외화예금으로 집계됨.)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