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전자 갤럭시S21 마케팅경쟁…KT 공시지원금 2배 올려
기사입력 2021-01-16 14: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전자 갤럭시S21의 예약판매 이틀째에 KT가 공시지원금을 크게 올렸습니다.

KT는 16일 갤럭시S21의 공시지원금을 요금제별로 26만2천~50만원으로 변경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날 예고한 10만~24만원보다 하루 만에 최소 2배 이상으로 인상한 규모입니다.

요금제별 공시지원금은 슈퍼플랜 프리미엄 초이스(월 13만원) 50만원, 슈퍼플랜 스페셜 초이스(월 11만원)와 슈퍼플랜 베이직 초이스(월 9만원) 45만원, 5G 심플(월 6만9천원) 34만원, 5G 슬림(월 5만5천원) 26만2천원입니다.

KT는 이번 인상으로 LG유플러스와 같은 수준의 지원금을 책정했습니다.

전날 LG유플러스는 요금제별로 26만8천~50만원으로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높은 지원금을 책정한 바 있습니다.

KT와 LG유플러스 모두 최대 50만원 수준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한 데 따라 SK텔레콤도 지원금 인상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전날 8만7천~17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