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행복했다”…16강 좌절 충격 받은 독일 선수, 무슨 뜻?

[사진출처 = 연합뉴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2대회 연속 아시아 국가에게 일격을 당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한 ‘전차군단’ 독일의 ‘베테랑 공격수’ 토마스 뮐러(33·바이에른 뮌헨)가 대표팀 은퇴를 암시하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무적함대’ 스페인을 2-1로 꺾고 E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데 이어 스페인마저 2위를 확정지었다.


뮐러는 이날 카타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코스타리카와 경기를 마친 뒤 “오늘 경기가 대표팀으로 뛴 마지막 경기라면 독일 팬들에게 몇 마디를 하고 싶다”며 “그동안 행복했고, 감사했다.

그동안 내 진심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때로는 기쁨의 눈물을, 때로는 슬픔의 눈물을 흘렸다”며 “난 사랑을 담아 대표팀 생활을 했고, 이제는 모든 상황을 고려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골닷컴 등 현지 매체들은 뮐러가 사실상 대표팀과 작별 인사를 했다고 전했다.


A매치 121경기에서 44골을 넣은 독일 간판 공격수 뮐러는 첫 월드컵 무대였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 5골 3도움으로 맹활약하며 득점상인 골든 부트와 신인상을 독식하는 기쁨을 누렸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5골 3도움을 올리며 전차군단의 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그런 뮐러에게도 시련이 왔다.

바로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3차전에서 만난 한국은 독일을 2-0로 이기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이 패배로 독일의 16강 진출은 좌절됐다.

그리고 4년 후인 2022 카타르 대회. 이번에는 일본에게 2-1로충격패를 당했다.

그리고 독일이 코스트리카를 4-2로 이겼지만 골득실에서 스페인에 뒤지면서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