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중국 공안들이 상하이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 기자(오른쪽)에게 강제로 수갑을 채워 연행하려 하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중국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 방송 기자가 현장에서 체포돼 몇 시간 동안 중국 공안에게 구타를 당하다 풀려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는 이날 밤 중국 상하이에서 시위를 취재하던 도중 공안에게 연행됐다.


이날 유튜브와 트위터 등에 올라온 동영상에서는 로런스 기자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졌고, 제복을 입은 공안 4~5명이 그를 억지로 끌어내는 듯한 장면이 확인됐다.

다른 동영상에서는 로런스 기자가 주변에 "당장 영사관에 연락하라"고 소리치는 모습이 담겼다.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BBC 소속 기자가 상하이에서 취재하던 도중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됐으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공식 발표했다.

BBC는 "(그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고, 공안이 그동안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면서 "로런스 기자가 승인받은 언론인으로 일하던 중에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로런스 기자는 BBC 중국 지국의 선임기자이자 카메라 오퍼레이터라고 가디언지는 보도했다.

그는 체포 직전까지 트위터에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객들은) 꽃을 들고 다닐 수는 있지만 바닥에 놓을 수는 없다" "시위대가 수십 명에서 수백 명으로 불어났다" "경찰이 시민 세 명을 체포했다"는 등 시위 상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체포된 다음 날에도 로런스 기자 트위터에는 시위대가 몰렸던 우루무치 거리에 2m 높이의 가벽이 세워지고 길 곳곳에 공안이 서 있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국 정부는 자국 기자가 폭행을 당한 데 대해 즉각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그랜트 섑스 영국 산업부 장관은 28일 "언론인을 중국 공안이 폭행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아예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BBC 기자 폭행 사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는 자신이 기자라는 신분을 밝히지 않았고, 기자증을 자발적으로 제출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중국은 외신 기자의 입국을 차단하거나 완전히 추방하는 등 당 정책에 비판적인 언론인을 탄압해왔다.

중국외신기자클럽이 올해 초 발행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온라인·신체적 공격, 사이버 해킹, 비자 거부 등을 통해 외국 언론과 인터뷰 대상자들을 위협했다.

중국에서 활동하는 외신 기자 중 상당수는 보도 과정에서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영국의 한 기자는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당국 위협에 따라 가족과 함께 대만으로 강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유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