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을 당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도 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종아리 근육을 다친 중앙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는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다.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가나와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내일 뛰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의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앞두고 있다.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그간 팀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의 대회 조별리그 1차전에도 결장했다.


지난 25일엔 황희찬이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가나전에 출전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으나 벤투 감독은 아직 경기에 뛸 몸 상태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때 풀타임을 뛰며 한국의 0-0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후반 18분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상대 다르윈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김민재는 25일과 26일 모두 훈련에 참여하지 않고 휴식을 취했다.

27일에는 팀 훈련을 거르고 자전거를 타며 재활 훈련만 했다.


김민재의 몸 상태가 계속 좋지 않아 가나전 선발 명단에서 빠진다면 그 자리에는 조유민(대전) 혹은 권경원(감바 오사카)이 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가나와 H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