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가 28일부터 '코드K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최대 0.5%포인트 올린다고 27일 밝혔다.

가입 기간 12개월 이상 2년 미만은 연 4.6%에서 0.4%포인트 인상해 연 5.0%를 제공한다.

가입 기간 6개월 이상 12개월 미만은 연 4.2%에서 0.5%포인트 올려 연 4.7% 금리를 적용한다.


올해 들어 6차례 예금금리를 인상한 케이뱅크는 '금리보장서비스'를 선보여 고객에게 이자 28억원을 추가 지급해 왔으며 총 5만개 계좌가 혜택을 받았다.

금리보장서비스는 가입 후 2주 이내에 금리가 오르면 기존 상품을 중도 해지하지 않고도 금리가 소급 적용되는 서비스다.

11월 14일 이후 가입한 고객은 자동으로 인상된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