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달러 준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비교
대체로 공돈받은 실험군 높은 수준 행복느껴
12만3천달러 고소득 참가자는 큰차이 없어

[사진출처 = 연합뉴스]
“돈이 전부가 아니다” “아무리 돈이 많아도 행복은 살 수 없다” 이런 말들을 흔히 하지만 정작 실험에서는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

‘돈으로 행복을 어느 정도는 살 수 있다’는 취지의 실험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미국 NBC뉴스는 10일(현지시간) 공짜로 1만 달러(1334만원)를 받은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을 비교 실험에서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NBC에 따르면 브라질, 인도네시아, 케냐, 호주, 캐나다, 영국, 미국 등 7개국에서 1인당 1만 달러를 받은 200명과 그렇지 못한 100명에게 삶의 만족감과 행복이나 슬픔 등 감정을 느끼는 빈도를 각각 7점과 5점 척도로 기입하게 했다.


실험군에게 지급받은 공돈은 3개월 이내에 사용하도록 했다.


6개월간의 실험 결과 1만 달러를 받은 실험군은 그렇지 않은 대조군보다 대체로 더 높은 수준의 행복도를 보였다고 NBC는 전했다.

다만 가구 소득이 12만3000달러(1억6000만원) 이상의 고소득군 실험 참여자의 행복도는 크게 높지 않았다.


또 연소득 1만 달러 실험 참여자는 10만달러 참여자보다 행복도가 2배 가량 증가했다.


이번 실험 결과를 다룬 연구 논문은 지난 7일 발행된 미국 과학저널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렸다.


이 논문의 공동 저자 중 한명인 라이언 드와이어는 “세계 어떤 곳에서는 1만 달러가 많은 것을 살 수 있는 돈”이라며 “일부 참여자는 이 돈으로 주택담보대출을 갚거나 집수리를 대대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