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과다복용' 2살 아기 사망원인이라니…충격에 빠진 이탈리아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두 살 아기가 '마약 과다 복용'으로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이탈리아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경찰은 숨진 두 살 아기 니콜로 펠트린의 아버지 디에고(43)를 상대로 조사중이다.


경찰은 아버지인 디에고에게 과실치사 혐의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벌목공인 디에고는 지난 7월 28일 저녁 아기를 품에 안고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미 심장 박동이 미약해진 상태였던 펠트린은 그날 밤 결국 사망했다.


디에고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가 집 근처 공원에서 무엇인가를 입에 넣는 것을 보고 뱉어내도록 했지만 이후 잠이 들었고 깨어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디에고의 진술을 토대로 경찰은 해당 공원을 수색했으나 수상한 물질을 발견하지 못했다.


결국 경찰은 펠트린을 부검하기로 결정했고 부검 결과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사인이 인도 대마초로 알려진 하시시의 다량 복용으로 나온 것이다.


게다가 아기의 모발에서도 코카인과 헤로인 성분이 검출됐다.

부검의는 아기가 최근 몇 개월간 코카인과 헤로인을 복용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서를 냈다.


이에 경찰은 아기의 집을 수색했고 하시시와 코카인, 헤로인을 집안 곳곳에서 찾아냈다.


경찰은 부모가 복용하던 마약을 아기가 지속적으로 삼킨 것으로 보고 아버지 디에고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소환 조사에 응한 디에고는 마약 성분 검사를 예상한 듯 증거 인멸을 위해 머리를 삭발한 채 나타났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