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찬원의 '신상출시 편스토랑' 메뉴인 '진또배기맵싹갈비'. [사진 출처 = GS리테일]
가수 이찬원이 만든 삼각김밥, 배우 이유리가 만든 샌드위치 등 스타의 손에서 탄생한 메뉴들이 편의점 효자 상품으로 등극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 우승 메뉴들이 첫 상품 출시 후 약 4개월 만에 누적 판매수량 500만개를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편스토랑은 스타들이 자신만의 특급 메뉴로 경연을 펼치고 선정 메뉴를 방송 다음 날 전국 편의점에 출시하는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이다.


GS25는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총 7종의 편스토랑 관련 상품을 출시했으며 이달 2일 기준 해당 상품들의 누적 판매수량이 500만개를 넘겼다.


특히 가장 주목받는 상품은 '찬또배기'라는 별명을 지닌 가수 이찬원의 진또배기맵싹갈비(삼각김밥)다.


이는 매콤한 갈비 양념 비빔밥에 콘마요 토핑이 들어간 제품으로, 제품명은 이찬원의 히트곡인 '진또배기'에서 따왔다.


진또배기맵싹갈비는 지난 5월 출시 첫날부터 전국 가맹점에서 15만개 발주가 쏟아졌고 현재까지 판매량만 250만개 이상이다.


이 밖에도 배우 이유리의 더블새우뚱드위치(샌드위치), 이찬원의 또 다른 메뉴인 진또계란프라이짜장(삼각김밥) 등 편의점의 대표 먹거리 프레시푸드(FF)가 편스토랑 상품 판매를 주도하고 있다고 GS25 측은 설명했다.


GS25 관계자는 "인기 스타의 특급 메뉴와 편의점의 상품 개발 역량이 편스토랑 상품의 인기 비결"이라며 "앞으로도 편스토랑과 같은 다양한 문화 콘텐츠와 협업해 참신하고 우수한 상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하린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