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연합뉴스]
창고형 할인 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브랜드명을 바꾸고 유료회원제를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국내 대표 대형마트인 이마트와 고객, 상품 구성 등에서 차별되는 브랜드 정체성을 확립해 양측 고객이 겹치면서 발생하는 제 살 깎기를 줄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바뀐 브랜드명은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으로 도매 판매라는 정체성을 강조했다.

창고형 할인매장 선두 주자인 코스트코의 정식명이 '코스트코 홀세일'이라는 점을 의식한 개명으로 보인다.


실제 개명과 동시에 개시하는 유료회원제도 코스트코, 샘스클럽 같은 창고형 매장 고유 정책이다.

다만 단번에 유료회원제로 전환하면 고객들의 혼란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일반고객도 매장을 이용할 수 있는 열린 매장 정책을 이어 간다.


유료회원 서비스인 트레이더스 클럽은 연회비 3만원의 '스탠다드' 회원과 7만원의 '프리미엄' 회원으로 나뉜다.

이들 유료회원은 트레이더스 인기 상품을 특별 회원가로 구매할 수 있다.

또 회원 혜택에 만족하지 못할 경우 연회비를 100% 돌려받을 수 있다.


트레이더스는 프리미엄 회원들에게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스타필드 등 신세계그룹 오프라인 매장에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안을 준비하고 있다.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