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스 전 미 재무장관 [EPA = 연합뉴스]
세계적인 석학인 래리 서머스 전 미 재무장관이 세계 경제의 불안한 현주소를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8월과 유사하다고 진단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점점 위기가 고조되는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미국인들이 2007년 8월 불안해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현재 다시 불안함을 크게 가져야 할 때"라고 밝혔다.


2007년 여름 미국에서는부실한 주택담보대출(서브프라임모기지) 증가로 인해 주택시장 붕괴 현상이 시작됐고 이듬해인 2008년 대공황 이후 최악의 금융위기가 발생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불확실한 경제상황과 관련해 "지진발생 직전에 나타나는 여러 차례 진동을 보고 있다"고 정의했다.

이어 "현재의 위험성을 감안할 때 지금은 많은 소방관들이 휴가를 가야할 때가 아니다"라는 표현으로 글로벌 위기를 경고했다.


그는 경제기반이 취약해진 원인으로 ▲경제정책 전망 불확실성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불안감 ▲원자재 변동성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참공과 중국과 관련된 지정학적 긴장 등을 언급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영국의 최근 경제혼란이 잠재적인 붕괴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분석했다.

그는 "영국은 매우 복잡하고 미지의 영역에 있다"면서 핵심 문제는 영국의 거시경제 정책의 지속가능성을 시장에서 믿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영국 사태는 더 많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앞으로 여러 지역에서 유사한 위기가 발생하더라도 놀랄 일이 아니다"고 염려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미 경제학계를 대표하는 인물로서 정부지출 확대를 중시하는 신케인즈학파로 분류된다.

27세에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하버드대 역사상 최연소 종신교수로 임용됐다.

그는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재무장관을 지낸 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을 역임했다.

그는 작년 초부터 바이든 행정부의 막대한 경기부양책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를 지속적으로 경고해왔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