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한 주택가 [로이터 = 연합뉴스]
미국 주요 도시 집값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꺾였다.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6%를 넘자 주택 수요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주택가격의 평균 변화를 측정하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계절조정 기준 지난 7월 전월보다 0.2% 하락했다.

주택가격지수가 전월 대비 하락한 것은 2012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미국 7월 집값이 15.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6월 18.1%보다는 상승세가 큰 폭 둔화했다.


WSJ는 서부 해안 도시들의 주택가격 하락이 두드러졌다고 전했다.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은 각각 3.5%, 3.1% 월간 하락률을 기록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주택가격 상승세가 연말까지 크게 둔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전무는 "7월 보고서는 (주택 시장의) 급격한 둔화를 보여준다"며 "연준이 계속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비용이 더 비싸지고 있다"고 말했다.

WSJ는 미국 기존 주택 판매가 8월까지 7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전했다.


국책 모기지 업체인 프레디맥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30년 고정 모기지론의 평균 금리는 6.29%를 기록했다.

1년 전 2.88% 수준에서 급등한 것이다.

조지 라티우 리얼터닷컴 수석경제학자는 "매도를 계획하고 있는 주택 보유자에게 현 시장은 불과 3주 전과도 확연히 다르다"고 CNBC에 전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