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 침체로 중국산 상품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크게 줄어들면서 컨테이너선 운임이 급락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 역풍에 수출 중심인 중국 경제가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블룸버그는 26일(현지시간) 영국의 해운 리서치업체 드루리를 인용해 세계 최대 항구인 중국 상하이를 출발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도착하는 컨테이너선(40피트 기준) 운임이 3779달러(22일 기준)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상하이~LA 노선 운임이 4000달러를 밑돈 건 2020년 9월 이후 2년 만이다.


23일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도 2072.04로 연초(5109.6) 대비 60% 하락한 상태다.


잡화상품 거래 집산지로 '세계의 슈퍼마켓'이라고 불리는 중국 저장성 이우의 한 가죽업체 사장은 "9월은 통상 크리스마스 특수와 중국 국경절 등을 앞두고 주문이 몰려 물동량이 크게 늘어나는 게 일반적이지만 올해는 경기 침체 우려로 이런 모습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우의 또 다른 수출업체는 "작년에는 더 많은 컨테이너를 확보하기 위해 동분서주해야 했지만 지금은 오히려 운임비용이 70% 가까이 폭락하는 정반대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세계 각국이 인플레이션으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나타난 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이우 수출업체 관계자와 진행한 인터뷰를 인용해 "치솟는 인플레이션으로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 수요가 줄어들면서 7월부터 중국발 해상운임이 빠르게 떨어지기 시작했다"며 "이 같은 추세는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런 흐름은 중국 수출 통계에서도 드러난다.


중국의 월간 수출 증가율은 지난 4월 상하이 봉쇄 후폭풍으로 3.9%까지 급락했다가 5~7월에는 다시 두 자릿수로 올라서면서 빠른 회복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8월 수출 증가율이 7.1%로 다시 주저앉으면서 수출 동력이 꺾이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최근 수출액 증가는 물량 확대에 따른 것이 아니라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가격 인상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맥쿼리그룹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7월 수출 증가 중 절반가량은 가격 영향이다.


[베이징 = 손일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