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배추가 한 포기에 1만원 가까이로 가격이 치솟으면서 대형마트 업계가 김장철을 앞두고 물량 조달을 위한 산지 추가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올여름 폭염·폭우가 이어진 데다 태풍까지 휩쓸고 가면서 배추 정식(심기)이 늦어져 수확 물량 예측이 쉽지 않아졌기 때문이다.


25일 이마트는 올해 강원 지역의 배추 공급업체를 추가로 확보하고, 전체 배추 물량의 30%가량을 공급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에는 강원도 태백농협 등에서 배추 물량을 수급해왔지만, 올해는 작황을 예측하기 어려워 이미 계약한 산지만으로는 김장철 물량 확보가 어려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그동안 김장철 배추 물량 대부분을 강원 태백시 매봉산 고랭지에서 수급해온 롯데마트는 이 지역 작황 부진으로 강원 강릉시 안반데기 배추 농가와 계약면적을 예년보다 40%가량 더 늘렸다.

이에 따라 평년 기준 롯데마트 전체 물량의 20∼30%를 차지했던 안반데기 배추는 올해 70%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또 롯데마트는 수급 안정을 위해 강원 영월·영양·평창군 등 준고랭지에서 생산되는 배추 물량 확보에도 힘쓰고 있다.


업계는 통상 10월 중순 이후 시작되는 절임 배추 사전 예약판매를 앞두고 배춧값 동향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편리함을 선호하는 사람이 늘면서 매년 절임 배추 판매량이 늘고 있지만, 올해는 기상 악화에 따른 생육 저하로 가격 맞추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롯데마트는 산지와 서둘러 계약을 맺고 절임 배추 사전 예약판매를 앞당기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배추 한 포기의 소매가격은 9544원으로 1년 전(5671원) 대비 68.3% 올랐다.

이처럼 가격은 폭등했지만 품질은 예년보다 좋지 않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다만 이달 들어서는 기상 상황이 나쁘지 않아 본격적인 김장철인 11월에는 수확량이 늘면서 배춧값이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찾을 전망이다.


[송경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