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일본은행 24년만에 엔화 매수 외환시장 개입" <교도통신>

일본 중앙은행이 엔화 가치가 기록적으로 떨어지자 엔화를 매수하는 외환시장 개입을 단행했다.

일본은행이 엔화를 매수하는 방식으로 시장에 개입한 것은 약 24년 만의 일이다.


22일 교도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이날 급격한 엔화 약세를 저지하기 위해 엔화를 사고 달러를 파는 외환 개입을 실시했다고 간다 마사토 일본 재무성 재무관이 기자들에게 밝혔다.


이날 도쿄 외환 시장에서는 장중 한때 엔화가 달러당 145.89엔을 기록하는 등 약 24년 만에 엔화 가치가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일본은행은이이날 종료한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미국의 금리 인상에도 기존의 초저금리를 유지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린 3.00∼3.25%로 결정했다.

미국과 일본의 금리 차이가 더욱 벌어지자 외환시장에선 엔화 가치가 떨어졌다.


하지만 일본은행의 개입 직후 엔화 가치는 급반등해 달러당 140엔대까지 회복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은행이 엔화를 매수하는 방식으로 개입한 것은 1998년 6월 17일 이후 약 24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