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렌스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 재무장관을 지낸 로렌스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가 과거 러시아와 일본이 미국 경제를 추월하지 못했던 것처럼 중국도 실패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9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서머스 교수는 최근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6개월 또는 1년 전에는 중국이 국내총생산(GDP) 측면에서 미국 경제를 넘어서는 게 자명하다고 여겨졌다"라며 "이제는 덜 명확해졌다"라고 전했다.


지난 7월 소매판매, 산업생산, 투자 등 중국의 경제지표는 모두 시장 추정치를 밑돌았고,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5.5%에서 3%로 낮췄다.


서머스는 "지난 2020년 중국 경제전망은 1960년대 러시아, 1990년대 일본 경제가 (크게 성장할 거라고) 전망됐던 것과 마찬가지"라며 중국이 미국 경제를 추월할 수 없는 이유로 더 많은 기업에 대한 공산당의 관여, 생산 가능 인구 감소, 노인 비율 증가, 불명확한 미래 성장 동력 등을 들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둔화된 것이 문제가 해결된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라며 "유가와 원자재 가격 하락이 기대 인플레이션을 떨어뜨렸지만, 핵심 인플레이션은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