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부터 복구 인력·장비 지원 계속
산림조합중앙회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지난 9일부터 현재까지 수해 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오늘(16일) 밝혔다. (사진=산림조합중앙회 제공)

[대전=매일경제TV]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지난 9일부터 현재까지 수해 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최근 강원·경기·서울 등 중부지역 내 집중호우로 인해 심각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산림조합중앙회와 지역조합은 수해 현장에 장비와 인력 지원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산림조합중앙회 서울인천경기지역본부·산림사업본부는 지난 10일부터 현재까지 굴삭기와 덤프트럭 등을 동원해 폭우로 훼손된 마을 도로 복구, 산사태 피해 조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강원(횡성군·양구군산림조합) ▲경기(광주성남하남·안성시·이천시·여주시·양평군산림조합) ▲충남(부여군·청양군산림조합) 내 지역조합에서도 장비와 인력을 지원해 유실 토사·유목 정리, 배수로 정비, 산사태 피해지 대민 지원 등에 나서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산림조합중앙회와 지역조합은 수해를 입은 국민의 일상 복귀를 위해 지원을 계속할 방침입니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산림조합은 산림을 가꾸고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조직으로서 수해·산사태 방지와 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박희송 기자 / mkheesking@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