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백악관 기밀자료 무단 반출 등 혐의를 받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사진)의 플로리다 리조트를 압수수색했다.

미 수사당국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성명을 통해 FBI 수사관들이 미 플로리다 팜비치에 위치한 마러라고 리조트를 급습하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FBI 수사관들이 어떤 목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소유의 리조트를 압수수색한 것인지 등 구체적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 법무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해당 성명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플로리다 팜비치에 있는 나의 아름다운 집 마러라고 리조트가 수많은 FBI 요원들로부터 급습·약탈 당했다"며 "그들은 심지어 내 금고까지 부수고 안으로 침투했다"고 전했다.

이어 "2024년 대선 재출마를 앞두고 이를 원하지 않는 민주당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며 "그 어떤 전직 대통령도 이 같은 대우를 받은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은 FBI의 압수수색 진행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뉴욕에 있었다고 전했다.


FBI의 이번 압수수색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당시 비밀 문건이 담긴 15개의 박스를 반출한 혐의 등과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 국립문서보관서는 이에 대한 법무부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

이후 미 수사당국이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둘러싼 혐의들에 대한 전방위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사전에 아무런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미 인터넷 매체 액시오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대통령 기록물을 수시로 훼손했다는 증언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나왔다며 이날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변기 안에 찢긴 문서 조각들이 들어가 있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은 뉴욕타임스(NYT) 백악관 출입기자 매기 해버먼이 오는 10월 출간하는 저서 '신용사기꾼'을 통해 공개하기에 앞서 매체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테퍼니 그리셤 전 백악관 대변인은 CNN 등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기밀문서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았다"며 "그가 서류를 버리거나 찢어서 자신의 주머니에 넣는 걸 본 적도 있다"고 말했다.


[박민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